화장품 무역 흑자 사상 첫 6조원 돌파...생산 1위 기업은
화장품 무역 흑자 사상 첫 6조원 돌파...생산 1위 기업은
  • 정은영
  • 승인 2020.06.19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가 사상 첫 6조원을 돌파했다. 전년도 대비 12.4% 증가하며 2012년부터 기록한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특히 2018년에 5조원을 돌파한데 이어 2019년에는 6조원을 넘어섰다.

또 지난해 화장품 수출은 65억 2479만 달러(7조 6,086억원)로 전년대비 4.2% 증가해 최근 5년동안 매년 평균 26.0%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은 16조 2,633억 원으로, 전년도 대비 4.9%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화장품 시장의 주요 특징은 ▲무역수지 8년 연속 흑자 ▲러시아연방 등 북방국가 수출 증가 ▲수출 규모 세계 4위의 견고한 입지 확보 ▲생산실적의 꾸준한 증가 등이다.

먼저 화장품 무역수지는 최근 8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2015년 1조원, 2018년 5조원을 돌파한데 이어 2019년에는 6조원을 넘어섰다.

반면 수입은 지난해 12억 5,058만 달러(1조 4,583억 원)로 2018년 12억 9,026만 달러(1조 4,200억 원) 대비 3.1%(달러 기준) 감소했다.

우리나라 화장품의 국가별 수출실적은 중국이 30억 6,015만 달러(3조 5,685억 원, 46.9%)로 2018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 홍콩(14.2%), 미국(8.1%), 일본(6.2%) 등의 순이다.

특히 러시아연방 수출이 2018년 대비 34.1% 증가했고 우크라이나, 키르기스스탄의 수출이 각각 117.3%, 111.3% 증가하는 등 북방 지역의 수출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

일본, 베트남, 영국, 호주도 2018년 대비 각각 32.7%, 32.7%, 8.5%, 22.9% 증가하는 등 중화권뿐만 아니라 호주 및 유럽 등 세계 각지로 수출 시장이 확대됐다.

한편 우리나라가 지난해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국가는 프랑스(약 4,389억 원)였으며, 그 뒤로 미국, 일본, 태국, 독일 등의 순이었다.

국가별로 화장품 수출규모를 비교해 보면, 우리나라는 프랑스(171억 2,493만 달러), 미국(103억 6,045만 달러), 독일(83억 7,304달러)에 이어 세계 4위를 기록했다.

2017년 49억 4,464만 달러를 수출해 이탈리아, 중국, 스페인, 일본을 제치고 세계 4위로 올라선 이래 3년 연속 수출 상위국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은 16조 2,633억 원으로 2018년(15조 5,028억 원) 대비 4.9% 증가했고, 기능성화장품 생산실적은 5조 3,448억 원으로 2018년(4조 9,803억 원) 대비 7.3% 증가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업체별로는 엘지생활건강이 4조 9,603억 원(30.50%)으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아모레퍼시픽 4조 9,154억 원(30.22%), 애경산업 3,751억 원(2.31%), 코리아나화장품 2,332억 원(1.43%), 카버코리아 2,162억 원(1.33%) 등의 순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화장품 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낸 것은 업계의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정부의 규제개선과 지원이 빚어낸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식약처는 앞으로도 맞춤형화장품 등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적 지원 확대, 산업역량 강화를 위한 ‘화장품 규제조화지원센터’ 운영, 무역장벽 해소를 위한 국가 간 규제협력 강화 등 ‘K-뷰티 세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