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년도 예산 4조3,000억...뉴딜펀드 6,000억 출자
금융위, 내년도 예산 4조3,000억...뉴딜펀드 6,000억 출자
  • 채동하
  • 승인 2020.09.07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내년도 금융위원회 예산이 4조 3,000억원으로 편성됐다. 이 예산이 어디에 사용될까.

금융위원회는 내년도 예산안을 전년(5조 6,000억원)대비 1조 3,000억원(23.2%) 감소한 4조 3,000억원으로 편성했다고 4일 밝혔다.

금융위원회의 2021년도 예산안은 주로 출자사업 위주로 경제활력을 제고하고 금융취약계층을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먼저 정부가 3일 발표한 ‘정책형 뉴딜펀드’를 뒷받침하기 위해 6,000억원을 산업은행에 출자한다.

또 채권시장안정펀드(최대 20조원), 증권시장안정펀드(최대 10조 7,000억원) 등 금융시장 안정 지원 프로그램을 차질없이 조성·운영하기 위해 산업은행에 4,591억원, 중소기업은행에 252억원을 각각 출자한다.

아울러 중소벤처기업 및 중견기업의 성장자금 지원을 위한 혁신모험펀드 조성을 위해 산업은행에 2,500억원을 출자, 마중물로 민간 투자자금 유치를 도모한다.

또한 산업구조 고도화 지원을 위해 산은과 기은에 각각 512억원, 140억원을 출자해 주력산업 분야 중소·중견기업 혁신 및 신성장 분야에 대한 설비투자를 차질없이 지원한다.

또 핀테크 지원 규모도 올해에 비해 24억원 증액된 204억원으로 편성해 금융테스트베드 지원, 맞춤형 성장지원 프로그램 운영, 보안·클라우드 지원, 핀테크 박람회 등 9개 사업을 지원한다.

금융취약계층 지원과 관련 2021년 신규예산으로 500억원을 책정, 주택금융공사에 출자한다. 정책모기지(보금자리론 등)의 공급 확대에 대응, 주택금융공사가 안정적으로 저리의 고정금리 대출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를 통해 무주택·서민실수요자 2만 가구에 추가로 저리의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을 제공해 내 집 마련에 따른 금융비용부담 경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민금융진흥원에는 근로자햇살론(1750억원)· 햇살론 youth(200억원) 등 전년 대비 803억원 증액된 1,950억원을 출연, 저소득·저신용 근로자, 대학생·미취업청년 등의 금융애로 해소를 위해 정책서민금융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