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41개사 선정...기업당 최대 30억원 지원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41개사 선정...기업당 최대 30억원 지원
  • 채동하
  • 승인 2020.09.28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 위기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선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환경부는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 위기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1차 선정했으며 2022년까지 총 100개사를 선정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은 그린 뉴딜 3대 분야 중 하나인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녹색산업을 이끌 선도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성장의 전 주기를 지원한다.

그린 뉴딜 3대 분야는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이다.

두 부처는 지난 7월 20일에 공동으로 공고한 이후 대상기업 선정을 위해 단계별로 평가를 진행했으며 최종 선정기업에 대한 공정성과 연계성 확보를 위해 김명자 (사)서울국제포럼 회장을 심의위원회 위원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이번에 선정된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기업당 최대 30억원의 사업화와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받는다.

그린벤처는 기술개발 12억5,000만원, 사업화자금 17억5,000만원 등 최대 30억원을 지원받으며, 녹색혁신기업은 기술개발 7억5,000만원, 사업화자금 22억5,000만원 등 최대 3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중기부는 녹색기술 분야 혁신형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R&D) 지원 중심의 ‘그린벤처’ 20개사를 선정했다.

선정된 그린벤처 기업은 신재생에너지 4개, 환경보호 및 보전 4개, 그린IT 3개 순으로 다양한 녹색기술 분야 기업이 선정됐다.

환경부는 녹색산업 5대 선도 분야인 청정대기, 자원순환(포스트 플라스틱 포함), 생물, 스마트 물, 수열에너지 등 기타분야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 지원 중심의 ‘녹색혁신기업’ 21개사를 선정했다.

녹색혁신기업 21개사는 청정대기 8개, 지원순환 6개, 스마트 물 6개, 생물 등 기타 1개 순이었다.

이번 ‘그린뉴딜 유망기업’ 선정은 우리나라에도 녹색 분야에서 수조 원의 수익을 올리는 세계적 기업인 미국의 에이컴, 프랑스의 베올리아, 독일의 지멘스 등과 같은 녹색산업 선도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초석으로 정책자금·투자·보증 등 금융지원 연계 외에도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두 부처는 올해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1차로 선정한데 이어 ‘22년까지 100개사를 선정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에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선정심의위원장인 김명자 서울국제포럼 회장은 “그린뉴딜 정책취지에 부합하면서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기업들을 그린뉴딜 유망기업으로 선정했다”며, “정부 지원이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규제혁신까지 정부가 뒷받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그린뉴딜 유망기업을 시작으로 그린뉴딜 정책 대상을 스타트업, 소공인 등으로 확대해 나가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경부 조명래 장관은 “환경부와 중기부 등 관계부처들이 합심해 우리나라 녹색산업을 선도할 녹색혁신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녹색산업 전체를 견인하는 그린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체계적인 육성 지원책을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