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인당 6000원 할인...국민 1000만명에 소비쿠폰 배포
영화 1인당 6000원 할인...국민 1000만명에 소비쿠폰 배포
  • 김승희
  • 승인 2020.10.19 0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이번 주부터 전시, 영화, 체육 분야 등의 소비 쿠폰 1,000만장 이상 배포된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중단했던 소비 쿠폰을 배포를 재개하는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8일 침체된 서민경제 회복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8대 소비 쿠폰을 재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대 소비쿠폰은 숙박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분야 쿠폰이다.

이번에는 전시, 공연, 영화, 체육 분야부터 단계적으로 시작한다. 모든 분야의 소비 쿠폰을 한꺼번에 푸는 것이 아니라 방역 안전과 관리가 가능한 분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에 편성된 예산은 약 850억 원이다.

22일부터 미술 전시의 경우 온라인 예매(1인 4매 한도)와 현장 구매(월 1인 6매 한도) 모두 1,000~3,000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박물관은 온라인으로 예매하면 1인 5매까지 최대 3,000원까지 40% 할인해준다.

공연쿠폰은 22일 온라인 예매를 시작해 24일 공연부터 할인이 적용되며 1인 4매로 한정된다. 네이버N예약, 멜론티켓, 옥션티켓, 인터파크티켓, 예스24티켓, 티켓링크, 하나티켓, SK플래닛 온라인 예매처 8곳을 통해 예매하면 1인당 8,000원이 할인된다.

영화는 30일부터 사용할 수 있는 할인권을 28일부터 구매할 수 있다. 각 영화관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예매하면 1인당 6,000원씩 할인되며 1인 2매까지 예매 가능하다.

체육시설은 카드사별 당첨자가 11월 2일부터 30일까지 8만원 이상을 사용할 경우 3만원을 환급해주는 방식이다. 정부는 할인권 적용 시설 사업자에게 인원 제한·마스크 착용·방역 소독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부과하고 소비자에게도 방역수칙 준수에 동의하는 경우에만 할인권을 발급해주는 등 방역 관리를 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