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추진...마일리지 어떻게 되나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추진...마일리지 어떻게 되나
  • 정은영
  • 승인 2020.11.1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이 공식화 된 가운데 양사의 마일리지는 향후 사용가치 등을 검토해 통합될 예정이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이 공식화 된 가운데 양사의 마일리지는 향후 사용가치 등을 검토해 통합될 예정이다. 사진=대한항공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이 본격 추진된다. 산업은행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에 8,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산은은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5,000억원을 투입하고, 교환사채로 3,000억원은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대한항공의 유상증자(2조5,000억원)에 참여한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신주 1조5,000억원과 영구채 3,000억원 등 총 1조8,000억원을 투입해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가 된다.

이날 정부는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 뒤 산업은행이 국내 1위 항공사 대한항공과 2위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추진한다며 세부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과 대한항공은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결의했다.

산업은행은 이번 거래를 통해 통합 국적항공사가 탄생하면 글로벌 항공산업에서 세계 10위 수준의 위상과 경쟁력을 갖추게 된다고 강조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2019년 여객과 화물운송 실적 기준 대한항공은 19위, 아시아나는 29위로 두 항공사의 운송량을 단순 합산하면 세계 7위권이다.

양대 항공사의 통합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운영하는 저비용항공사(LCC)의 운영 방안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은 “한진 측에서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 3개사를 단계적으로 통합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며 “3개사가 통합하면 중복 노선 조절, 스케줄 다양화 등 운용 효율성 및 소비자 효용 증대 도모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글로벌 항공시장이 치열한 경쟁 상황이다. 독과점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에 대해 최 부행장은 “독과점에 따른 소비자 편익 감소가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한다”며 “오히려 노선과 스케줄이 다양화되고 마일리지 통합 등 소비자 편익 증대가 예상되며 마일리지는 향후 사용가치 등을 검토해 통합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양사 통합 후 자연감소 인원과 통합작업, 신규사업 등으로 인한 인력을 감안하면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