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신저 피싱 막는다" 카카오, ‘톡 사이렌’ 도입
"메신저 피싱 막는다" 카카오, ‘톡 사이렌’ 도입
  • 김승희
  • 승인 2020.11.1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카카오톡이 친구가 아닌 아닌 사람으로 속여 돈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이 발생하면 경고 사이렌을 울려준다. 톡 사이렌은 이용자들의 인지 수준을 높여 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범죄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적용됐다.

카카오는 아는 사람으로 속여 돈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피해를 막고자 카카오톡에 ‘톡 사이렌’ 기능을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카카오톡으로 말을 걸면 해당 채팅방에 팝업창이 뜬다. 입장 후 대화창 상단에는 금전 요구에 대한 주의사항이 안내된다. 상대방이 국내 번호 가입자라면 주황색 경고성 프로필 이미지를 보여준다. 해외 번호 가입자라면 주황색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가 뜬다.

다만, 국내 번호 가입자 중 카카오톡을 장기간 사용 중인 이용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사용 기간이 짧더라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노출 대상에서 제외된다. 카카오는 향후 톡 사이렌 기능을 추가해 이용자 보호를 강화할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해외 번호 뿐 아닌 국내 번호 가입자 가운데 가족, 친구 등 지인을 가장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수법이 늘어, 강화된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했다”며 “향후에도 카카오톡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2012년부터 해외 번호 가입자의 프로필에 국기 이미지를 표시해왔다. 2019년에는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로 인식될 경우 주황색 바탕의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를 보여주는 ‘글로브 시그널’을 도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