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참여 루플·엠투에스·소프트피브이 '스타트업 혁신상' 수상
'CES 2021' 참여 루플·엠투에스·소프트피브이 '스타트업 혁신상' 수상
  • 김승희
  • 승인 2021.01.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혁신상을 수상한 루플(Luple)의 휴대용 개인 스마트 라이트 테라피 제품인 'OLLY'.
스타트업 혁신상을 수상한 루플(Luple)의 휴대용 개인 스마트 라이트 테라피 제품인 'OLLY'.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세계 최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1에서 스타트업인 루플, 엠투에스, 소프트피브이 3개사가 혁신상을 수상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1에 ‘케이-스타트업관’이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개설된다고 밝혔다. 참여 스타트업은 창업진흥원 등이 선발한 97개사다.

미국 소비자 기술협회에서 CES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 박람회다. 2020년까지는 오프라인으로 개최됐으나,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이번 CES 2021에서도 온라인으로 혁신 기술을 보유한 국내 창업기업을 한 곳에서 모아 볼 수 있는 케이-스타트업관이 운영된다.

특히 스타트업이 CES 2021의 주요분야 11개 중 하나로 구성돼 있기에 이번 케이-스타트업관 개설은 CES 참관객들에게 우리 창업기업을 더 잘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CES 2021 주요분야 11개)는 스타트업을 포함해 5G&사물인터넷, 광고&엔터테인먼트&콘텐츠, 자동차, 블록체인, 건강&웰니스, 가정&가족, 몰입형 엔터테인먼트, 제품디자인&제조, 로봇&인공지능, 스포츠이다.

엠투에스(M2S)의 'VROR EYE DR'. VR 헤드셋을 활용한 눈 관리 솔루션 제품으로 CES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엠투에스(M2S)의 'VROR EYE DR'. VR 헤드셋을 활용한 눈 관리 솔루션 제품으로 CES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케이-스타트업이라는 국가 브랜드 아래 모인 창업기업 97개사는 온라인상에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 국내 창업기업의 기술과 역량을 전 세계 참관객에게 알리고 보다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온라인 케이-스타트업관에 참여하는 국내 창업기업 97개사는 창업진흥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테크노파크 등 10개 지원기관을 통해 각각 선발됐다.

선발된 창업기업의 참가 분야는 건강·웰니스(24개사), 5세대(5G)·사물인터넷(24개사), 로봇·인공지능(15개사) 등이다. 참여 기업은 CES 2021 온라인 전시 사이트 내에 개별 온라인 부스를 개설해 기업 소개와 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를 게재한다.

참여 창업기업 중 루플, 엠투에스. 소프트피브이 3개사는 CES 혁신상 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소프트피브이(SOFTPV Inc)가 선보여 혁신상을 수상한 'Soft Cell'로 3차원 초소형 고효율 태양전지다.
소프트피브이(SOFTPV Inc)가 선보여 혁신상을 수상한 'Soft Cell'로 3차원 초소형 고효율 태양전지다.

중기부는 케이-스타트업관과 연동되는 별도 홍보 홈페이지를 구축해 참여 창업기업에 대한 풍부한 정보를 해외 바이어와 투자자 등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중기부 김민규 기술창업과장은 “국제전자제품박람회는 전 세계 최대의 시장인 미국에서 대한민국 창업기업의 혁신성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우수한 기술과 역량을 가진 창업기업이 해외 시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