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JW신약 ‘비만치료제 처방 리베이트’ 제공 적발
공정위, JW신약 ‘비만치료제 처방 리베이트’ 제공 적발
  • 김정은
  • 승인 2021.02.0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W신약 로고

[소셜타임스=김정은 기자]

JW신약이 병·의원에 부당한 리베이트를 제공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처방 증대를 목적으로 병·의원에 부당한 리베이트를 제공한 JW신약(주)에 대하여 시정명령 및 과징금 2억 4,000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

JW신약는 2014년 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자신이 제조·판매하는 비만치료제의 처방을 증대할 목적으로 전국 90개 병·의원에 약 8억 원 상당의 부당한 리베이트를 제공했다.

비만치료제는 효능에 따라 식욕억제제, 지방흡수억제제, 에너지대사촉진제, 포만감유도제 등으로 구분되며, 2019년 기준 약 1,342억 원의 시장규모를 가지고 있다.

2010년대 초반에는 심혈관계 부작용 등 안정성 문제 대두로 시장규모가 감소하기도 했으나, 이후 새로운 비만치료제가 개발되면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JW신약는 펜터미 등 총 18종의 비만치료제를 취급하고 있다. 시장전체로는 노보노디스크의‘삭센다(426억)’, 대웅제약의‘디에타민(95억)’, 휴온스의 ‘휴터민(62억)’등 제품이 매출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JW신약는 2014년 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자신이 제조·판매하는 비만치료제의 처방을 증대하거나 유지할 목적으로 전국 90개 병·의원에 약 8억 원 상당의 부당한 리베이트를 제공하였다.

각 병·의원과 일정 금액만큼의 처방을 약정하고 그 대가로 약정 처방금액의 20~35%에 해당하는 현금, 물품지원 등을 선지원했다.

이를 위해 담당 영업사원의 선지원 영업 및 기안, 영업본부장의 검토 및 선지원 승인, 영업관리부서 담당자의 선지원 집행, 영업사원의 선지원 금액 전달 및 이행관리 순으로 이익제공이 진행됐다.

선지원 후 실제 약정대로 처방되었는지 점검까지 하면서, 병·의원이 약정대로 처방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새로운 약정 체결을 지연시키거나 선지원 비율을 하향 조정하는 방식 등으로 이행을 관리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전문의약품인 비만치료제 시장에서 발생한 부당한 리베이트 제공 행위를 엄중 조치함으로써 경쟁질서를 바로잡고 소비자 이익을 보호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