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인들 "스타트업 해외 진출 돕는 글로벌펀드 예산 확대해달라"
벤처기업인들 "스타트업 해외 진출 돕는 글로벌펀드 예산 확대해달라"
  • 채동하
  • 승인 2021.03.12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중기부 권칠승 장관과의 간담회서 건의
한국벤처투자 중회의실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VC업계 간담회에서 최화진 코나벤처파트너스 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한국벤처투자 중회의실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VC업계 간담회에서 최화진 코나벤처파트너스 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벤처기업인들이 국내 스타트업 해외 진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글로벌펀드의 예산 확대를 건의했다. 또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위한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벤처기업인들은 12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마련한 권칠승 장관과 벤처투자 업계의 현장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는 벤처투자 업계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서초구 소재의 한국벤처투자에서 열렸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4일 벤처업계 협회장 간담회에 이은 두 번째 벤처분야 간담회로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제2 벤처붐의 열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한국벤처투자 이영민 대표를 비롯해 이용관 블루포인트 파트너스 대표,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 최화진 코나벤처파트너스 대표, 하태훈 위벤처스 대표,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 등 벤처투자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권칠승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작년 벤처투자는 역대 최대인 4조3,000억원을 달성했고, 벤처펀드 신규결성도 6조6,000원으로 최초 6조원을 돌파하는 등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눈부신 성과를 이루어 냈다”며, “이는 여기 참석하신 벤처투자 업계의 노력이 바탕이 되었다고 생각 한다”며 참석한 기업인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초기투자 과정에서 발굴한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위한 지원 필요성을 강조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했다.

창업초기펀드, 인수합병(M&A)펀드, 지역투자펀드 등 더욱 활성화가 필요한 분야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국내 스타트업 해외 진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글로벌펀드의 예산 확대를 건의했다.

또한 투자를 통해 성공한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요청했으며 현황통계 등 기초자료의 정비에 정부가 힘써 달라고 입을 모았다.

권칠승 장관은 기업들의 의견에 공감을 표시하며 “벤처투자 분야는 현장과 긴밀한 소통이 반드시 필요한 분야”라고 강조하고, ”제2 벤처붐을 지속하기 위해서 오늘 건의하신 내용을 잘 정리해 정부가 지원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은 신속히 반영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권칠승 장관은 간담회에 앞서 한국벤처투자의 ’’2021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고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