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은행 평균 연봉 '억'소리...도대체 얼마나 받길래
4대은행 평균 연봉 '억'소리...도대체 얼마나 받길래
  • 채동하
  • 승인 2021.03.2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비대면 금융이 확산되면서 시중은행의 직원 수는 줄었으나 평균 급여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금융 거래 확산으로 직원 수는 최근 3년간 2,600명 가까이 줄었다. 그러나 은행권 평균 급여 수준이 급상승해 지난해 4대 시중은행의 평균 연봉이 1억 원에 육박했다. 특히 작년 일부 은행에서는 희망퇴직자의 퇴직금으로만 10억원 이상을 받은 '금퇴자'들이 처음 등장하기도 했다.

22일 KB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4개 은행 직원의 연평균 급여는 지난해 9,800만 원으로 2017년 9,025만 원보다 775만 원(8.6%) 상승했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이 1,300만 원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고, 우리은행은 800만 원, 신한·하나은행은 500만 원씩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4대 은행 가운데 직원 평균 급여액이 가장 많은 곳은 국민은행(1억400만 원)이었다. 이어 하나은행(9,700만 원), 신한은행(9,600만 원), 우리은행(9,500만 원) 순이었다.

10억 원이 넘는 퇴직금을 받은 퇴직자도 속출했다. 하나은행의 지난해 ‘연봉 킹’은 은행장이 아니라 관리자급 퇴직자들이 차지했다. ‘연봉 톱5’는 각각 12억 원대의 연봉을 받아 10억2,200만 원을 받은 지성규 하나은행장보다 2억원이 넘는 보수를 더 받았다. 특히 이들 5명 중 4명은 퇴직금으로만 10억 원 이상을 받았다.

우리은행도 지난해 ‘연봉 톱5’는 부장대우급 명예퇴직 직원들이 차지했다. 이들은 지난해 퇴직금을 포함해 받은 연봉은 권광석 우리은행장(5억,5300만 원)보다 2억~3억원이 많았다. 5명 중 2명은 8억원이 넘는 퇴직금을 받았고 3명은 7억원대였다.

신한은행에서는 진옥동 행장(11억3,000만 원)을 제외하고 ‘연봉 톱5’에 속한 4명이 모두 퇴직자였다. 이들이 받은 퇴직금은 7억 원대 중반∼8억 원대 초반이었다. KB국민은행에서도 허인 행장(18억6,000만 원)이 연봉 1위에 올랐고 2∼5위는 희망 퇴직자였다. 퇴직자 4명 중 3명은 퇴직금이 7억원대였다.

KB국민·신한·우리·하나 등 4개 은행의 직원 수는 지난해 말 기준 5만7,896명으로 2017년 말(6만457명)보다 2561명(4.2%)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의 직원 감소 폭이 1,293명으로 가장 컸다. 국민은행이 625명으로 감소 인원 수가 가장 많았고, 우리은행(475명), 신한은행(168명) 순이었다.

은행들의 비대면 영업 확산으로 인한 영업점 통폐합·축소도 함께 진행되면서 점포 수도 빠르게 줄고 있다. 4대 은행의 영업점 수는 지난해 말 3,303개로 2018년 말 3,563개보다 260개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