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비축 원자재 외상·할인판매...中企 원자재 확보 지원
조달청, 비축 원자재 외상·할인판매...中企 원자재 확보 지원
  • 채동하
  • 승인 2021.03.2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 급등 구리 주석 등 1~3%할인...외상은 최대 20억원
철강산업에 쓰이고 있는 페로실리콘이 최근 중국의 해외 수출제한에 따라 수급 차질로, 대여 원칙을 풀고 1,800톤을 판매하고 있다.
최근 중국의 해외 수출제한에 따라 수급 차질을 빚고 있는 페로실리콘에 대해 대여 원칙을 풀고 1,800톤을 판매하고 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조달청은 최근 가격이 급등한 구리 등 비철금속을 최대 3% 할인·외상 판매를 통해 중소 제조업체들의 안정적인 원자재 확보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조달청은 현재, 매월 비철금속에 대한 가격동향을 점검해 품목별 가격 상승률 등에 따라 1%에서 최대 3%까지 할인율을 적용해 판매하고 있다.

3월에는 가격 상승폭이 큰 구리, 알루미늄, 주석을 대상으로 구리는 3%, 알루미늄과 주석은 1% 할인 판매를 실시 중이다. 판매 한도 규모는 3만2,800톤 수준이다. 조달청은 비철금속(6종)에 대해 총 23만8,000여 톤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자금사정이 어려운 비축물자 이용업체에 대해서는 유동성 지원을 위해 외상으로도 판매한다. 소기업의 경우 연 2% 이자율로, 기간은 기본 6개월에서 9개월까지 이용할 수 있다. 외상 상한 금액은 20억원이다.

최근 중국의 해외 수출제한에 따라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페로실리콘에 대해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협의해 대여가 원칙이던 페로실리콘을 3월 24일부터 1,800톤 (약36억원, 중소업체의 약 2개월 수요량)을 판매하고 있다.

조달청은 이번 판매를 통해 대여 기간 3개월이 경과한 후 현물로 상환이 곤란한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해소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주요 비철금속의 가격과 수급동향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신속하고 적절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조달청 비축사업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 등의 안정적 원자재 확보와 경영난 해소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