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인도네시아 제약사에 코로나19 백신 1000만도스 선판매
제넥신, 인도네시아 제약사에 코로나19 백신 1000만도스 선판매
  • 김승희
  • 승인 2021.04.2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제넥신은 인도네시아 칼베 파르마와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인 'GX-19N' 1000만 도스를 공급하기로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칼베 파르마는 제넥신으로부터 GX-19N 1천만도스(1회 접종분)를 구매해 현지에 판매하고, 백신 매출액의 일정 부분을 제넥신에 로열티(경상 기술료)로 지급할 예정이다.

칼베 파르마는 초기 계약금을 대신해 임상 비용을 부담하기로 했으며, 양사는 추가 구매를 논의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양사는 지난달 인도네시아 식약처(BPOM)에 임상 2/3을 위한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하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제넥신은 한국의 생산시설에서 백신을 생산한 후 공급할 계획이다.

제넥신은 제넨바이오, SL벡시젠, 바이넥스, 포스텍, 국제백신연구소, 카이스트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코로나19 예방백신 개발해왔다. 국내에서 지난 7일 임상 2a상 대상자 150명 모두에 대한 첫 번째 백신 투여를 끝냈다.

임상 1상 90명, 임상 2상 150명에서 중등도 이상의 심각한 전신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경증의 이상반응 발생 빈도도 낮아 GX-19N의 안전성이 확인됐다.

제넥신에 따르면 GX-19N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항원과 높은 서열 보존성을 가진 뉴클리오캡시드 항원을 함께 탑재한 백신 후보물질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체까지 방어할 수 있다.

우정원 제넥신 사장은 "인도네시아에서 우리 백신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믿고 공동 임상과 선구매까지 약속해줬다"며 "GX-19N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인도네시아는 물론 우리 국민에게도 보다 안전한 코로나19 예방 백신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