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공공조달 통계·데이터 신뢰도 높인다...누구나 통계활용 가능해지나
조달청, 공공조달 통계·데이터 신뢰도 높인다...누구나 통계활용 가능해지나
  • 채동하
  • 승인 2021.04.2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조달 통계·데이터 발전 3개년 계획’ 발표
공공조달 통계 정보시스템인 '온통조달'
공공조달 통계 시스템인 '온통조달'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앞으로 공공조달 관련 통계가 필요한 기관과 국민 누구나 조달청 통계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달청은 공공조달 관련 통계·데이터의 수집·작성 대상 확대, 사용자 친화 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달청은 27일 공공조달 관련 통계·데이터의 신뢰도를 높이고 효과적인 조달정책 수립을 위한 ‘공공조달 통계·데이터 발전 3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조달청은 매년 축적되는 방대한 양의 공공조달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통계보고서(73종), 원천데이터(99종), 빅데이터 분석보고서(53종)를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866만건, 176조원 상당 계약 및 47만개사의 조달기업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하지만 공개 범위가 입찰·계약 관련 사항으로 한정돼 조달정책 효과 분석 또는 민간비즈니스 창출 등 정책적·산업적 활용에 한계가 있었다.

조달청은 이런 한계점을 해결하기 위해 공공조달 통계·데이터 발전 3개년 계획을 마련하고 본격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우선 다양성과 적시성 확보를 위해 현재 계약에 한해 작성되고 있는 조달통계 작성대상을 입찰·계약·대금지급 등 조달행위 전반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조달청 이외 공공조달 관련 통계를 생산중인 중기부 등 의무구매제도 시행기관과 협의하여 공공조달 관련 통계 집계주체를 조달청으로 일원화를 추진한다.

또한 관련기관 협의를 통해 매출액, 영업이익 등 업체정보를 수집하여 조달정책 효과 등 분석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연구용역, 공모전, 경진대회 등을 통해 수요자 중심 통계·데이터를 발굴하는 한편, 그동안 활용이 되지 않았던 인증·시험정보, 설계도면, 내역서 등 비정형 데이터도 선별해 개방한다.

자체조달시스템, 재정정보시스템에서 발생하는 조달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기 위해 전산연계 근거를 마련하고, 연계 내용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용편리성·정확성 강화를 위해서는 현재 온통조달, 빅데이터시스템, 조달정보개방포털, 조달통합정보시스템(DW) 등 4종의 통계·데이터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할 예정이다.

조달데이터의 소재정보·연관관계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데이터 관계도인 조달데이터맵을 개발하고, 데이터 사용자의 이해 향상을 위해 데이터 시각화 컨텐츠를 개발·제공한다.

통계·데이터의 품질 확보를 위해 외부 전문기관의 심층 품질진단을 실시하고, 나라장터와 자체조달시스템, 재정정보시스템 간 정보코드의 표준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뢰성과 활용도 제고를 위해 올해부터 공공조달 통계를 공표하고, 통계 연보를 발간한다.

이를 통해 공공조달 관련 통계가 필요한 기관과 국민 누구나 조달청 통계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업무전문성 향상을 위해서는 통계·데이터 업무에 대한 전담조직 신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데이터 업무 관련 절차·기준을 재정비하고, 전문가 교육, 자격증 취득 지원 및 민간전문가 채용 등 전담인력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실행할 계획이다.

이번 마련한 3개년 계획 중 법령개정, 조직신설 관련 사항은 올해 안에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추진하고, 시스템 개선 사항은 오는 24년 완료예정인 차세대 나라장터 사업에 반영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4월 16일 개최된 공공조달제도개선위원회에서 조달청과 중기부는 공공조달 통계 집계 주체를 조달청으로 일원화하는데 합의한 바 있다.

강성민 조달관리국장은 “최근 혁신성장 및 경제활성화를 위한 정책수단으로서 공공조달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면서

“3개년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여 정부정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이용자들이 다양한 통계·데이터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