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64세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률 28.4%
60~64세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률 28.4%
  • 김승희
  • 승인 2021.05.16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1차 접종만 마쳐도 2주후 86.6% 예방효과" 접종 권고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만 60~74세 고령층 약 911만명의 코로나19 백신 예약률이 16일 0시 기준 42.5%인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의 '위탁의료기관 접종 대상별 예약 현황'에 따르면 만 60~74세 946만3,752명 중 42.5%인 401만8,875명이 예약을 마쳤다. 예약률은 42.5%이다.

연령별로는 70~74세(1947~1951년생)는 접종 대상자 213만1,375명 중 58%인 123만5,726명이 예방접종 예약을 진행했다. 이들 연령층은 지난 6일부터 백신 예약을 진행 중이다.

65~69세(1952~1956년생)는 접종 대상자 300만8,402명 중 48.5%인 145만7,768명이 백신 접종 예약을 마쳤다. 60~64세(1957~1961년생)는 접종 대상자 397만1,249명 중 112만7,654명이 백신 접종을 예약해 28.4%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60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백신 1차 접종만 하더라도 2주 후부터 86.6%의 예방효과가 있다며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는 접종 대상자 7,911명 중 45.6%인 3,608명이 예방접종 예약을 끝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와 돌봄인력은 접종 대상자 34만4,815명 중 56.3%인 19만4,119명이 예약을 진행했다.

60~64세와 같은 날 예약을 시작한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의 예약률은 56.3%(19만4,119명)다. 방역당국은 같은 날 예약을 시작했음에도 교사 및 돌봄인력의 예약이 더 많은 이유는 인터넷과 모바일 접근성이 더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만 70~74세와 65~69세는 예방접종 예약을 각각 지난 5월 6일, 10일 시작했다. 이들은 6월 3일까지 예약을 접수한다. 접종 기간은 오는 5월 27일부터 6월 19일까지다.

지난 13일 예방접종 예약을 시작한 60~64세 연령층 역시 예약 기간은 6월 3일까지이며, 접종은 6월 7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다.

오는 22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들의 화이자 1차 접종이 다시 본격적으로 실시된다. 65~74세 고령층은 오는 2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차 접종이 진행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가 코로나로 인한 사망을 80% 차단한다는 영국 보건당국의 결과가 발표됐다"며 "지금 예방접종을 하시면 어르신들은 훨씬 안전해지고 보다 자유로운 일상을 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은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와 질병청 콜센터 1339를 통해서 예약할 수 있다. 온라인 예약이 어려운 경우 신분증과 본인 명의 휴대전화를 지참한 후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하면 된다. 직접 예약이 어렵다면 가족이 대신 예약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