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혁신조달기업 해외진출 지원 총력
정부, 혁신조달기업 해외진출 지원 총력
  • 김승희
  • 승인 2021.07.0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 등 관계부처, 혁신조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강화 방안 확정
해외조달센터 홈페이지
해외조달정보센터 홈페이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정부가 혁신조달기업과 혁신제품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방안을 최종 확정하고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조달청은 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혁신조달기업 해외진출 지원 강화방안‘을 대외경제장관회의에 보고·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정된 지원방안은 취약한 수출지원 기반을 정비·보강, 혁신조달 기업·제품의 인지도 제고, 통합과 협업을 통한 원스톱 지원서비스 체계 확립 등이 핵심이다.

정부는 2023년까지 혁신조달 1개 기업의 평균 수출액을 현재 보다 50% 증가한 90만 불로 확대하고, 수출 참여기업 비율도 36%에서 60%까지 높인다는 목표다.

지난 6월 기준 혁신조달기업 628개사 중 대기업(4개사)을 제외한 수출실적 보유기업은 225개사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수출액은 3억 5,400만달러 수준(수출상위 50개사(1백만달러 초과, 8%)가 전체 수출규모의 93.9% 차지)으로 나타났다.

먼저, 혁신제품의 적극적인 해외수요 개척을 위해 해외진출지원 기반을 정비·보강한다.

코트라의 수출역량진단 서비스를 통해 맞춤형 수출전략 수립을 지원하고, 조달청 해외조달시장진출유망기업(G-PASS기업), 산업부·중기부 수출바우처를 활용한 수출지원기반 활용사업 등에서 혁신조달기업을 우대한다.

혁신조달기업의 ODA사업 참여 지원(외교부)과 해외실증 엑설러레이팅·사업화자금지원(중기부) 및 해외법인·기반시설을 활용(한국중부발전(주))해 혁신제품의 동반 진출과 현장실증을 지원한다.

해외법인·기반시설을 활용 사례로는 한국중부발전(주)이 인도네시아에서 운영 중인 발전소에서 6개의 혁신제품이 해외실증(Test-Bed)을 진행 중이다. 이로써 현지의 타 발전소 파급효과 등을 감안할 때 최대 10배 규모의 추가 수요 발생이 기대된다.

혁신조달기업의 개발기술사업화자금 지원과 수출인큐베이터(수출BI) 특화프로그램 운영(중기부)을 통해 취약한 해외진출기반을 보강하고, ‘해외 지식재산출원 지원사업’, ‘지재권 분쟁 대응센터’ 등을 통해 지식재산권 확보와 보호를 지원(특허청)한다.

또,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비대면 마케팅의 중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SNS 등을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과 해외바이어 대상 화상 혁신기술 설명회 등을 통해 혁신제품의 인지도를 높인다.

신기술(VR·AR)을 접목한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지원(중기부)하고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직접 혁신제품을 홍보하는 영문 SNS(페이스북·트위터, 조달청)를 지난 6월 24일부터 개설·운영하고 있다.

혁신조달 온라인 전용관·전시관(산업부·중기부)을 신설하고, 바이코리아(코트라), 고비즈코리아(중진공), 트레이드코리아(무협) 등 3개 공공 플랫폼 중 특정 플랫폼을 방문해도 혁신제품을 비교·선택할 수 있도록 혁신제품 정보를 실시간으로 연계한다.

이와함께 향후 공공수요 발굴, 혁신제품 지정 실무 등 혁신조달업무 전반을 지원하기 위해 지정·운영될 ‘혁신조달 전문지원센터’에서 혁신조달기업 역량에 적합하게 정부의 다양한 지원시책을 맞춤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전문지원센터는 수출역량별 지원사업 정보에 접근성을 높이고 특허부터 ODA연계, 수출지원까지 통합 지원한다.

금년 하반기에는 ‘무역투자24(산업부)’, ‘해외경제정보드림(기재부)’ 플랫폼 구축을 통해 실시간 무역상담 서비스와 해외진출 통합 정보도 제공된다.

정부는 지난 4월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혁신조달기업 해외진출 지원TF’를 구성해 혁신조달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조달청장을 팀장으로 하는 ‘해외진출지원TF’에는 기획재정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등 관계부처가 참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