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체접종 백신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
삼성전자, 자체접종 백신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
  • 김승희
  • 승인 2021.07.19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삼성전자가 임직원 대상 사업장 자체접종에 사용되는 백신을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공급 예정 백신이 변경됐다고 공지했다. 삼성전자는 질병관리청으로부터 공급 예정 백신이 변경된다고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예방 접종 일정은 변동없이 기존 계획대로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엔지니어링 등도 방역당국으로부터 백신 변경 통보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회사에 백신 종류를 변경하는 이유를 밝히진 않았지만, 종류별 백신 물량 수급 상황이 바뀐 데 따른 조치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오는 27일부터 수원사업장을 비롯해 구미·광주·기흥·화성·평택·천안 등 사내 부속 의원이 있는 사업장에서 자체 백신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대상자는 만 18~59세 임직원과 상주 협력사 직원이다. 1차 접종 후 4주 이상 간격으로 2차 접종을 하게 된다.

방역 당국은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부속 의원이 있는 사업장을 중심으로 기업 자체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백신과 주사기를 사업장 내 부속 의원에 공급하면, 부속 의원이 자체 계획에 따라 백신을 접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