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안볼때는 액자 변신" 삼성, '더 프레임'TV에 클림트 작품 담아
"TV 안볼때는 액자 변신" 삼성, '더 프레임'TV에 클림트 작품 담아
  • 김승희
  • 승인 2021.08.1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미술관과 손잡고 ‘키스’등 17점 선봬
오스트리아의 벨베데레 미술관 대표 작품 17점을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감상할 수 있게 됐다. 현지시간 13일 벨베데레 미술관에서 관계자마이클 졸러,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법인 CE총괄 박태호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법인장, 볼프강 베르그만 벨베데레 CFO가 협업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오스트리아의 벨베데레 미술관 대표 작품 17점을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감상할 수 있게 됐다. 현지시간 13일 벨베데레 미술관에서 관계자마이클 졸러,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법인 CE총괄 박태호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법인장, 볼프강 베르그만 벨베데레 CFO가 협업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삼성전자가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미술관과 손잡고 오스트리아 거장들의 작품을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선보였다고 15일 밝혔다.

벨베데레는 오스트리아의 대표적 미술관 중 하나로 ‘아름다운 경치’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18세기 초 완공 이후 왕가의 여름 별장으로 쓰이다가 1781년부터 공공 미술관으로 일반에 공개되고 있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아트스토어를 통해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 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다.

원작을 생동감 있게 보여주는 QLED 화질과 32형부터 85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스크린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액자처럼 어떤 설치 공간에도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화이트·티크·브라운·베이지 등의 색상으로 구성된 액자형 베젤을 적용하고 있으며, 필요 시 베젤만 추가 구매를 통해 간편하게 교체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벨베데레와의 이번 협업을 통해 구스타프 클림트의 ‘키스’·‘유디트’와 에곤 실레의 ‘죽음과 소녀’ 등 벨베데레의 대표 작품 17점을 더 프레임의 ‘아트스토어’에 추가했다.

더 프레임 전용 작품 구독 서비스 앱인 ‘아트 스토어’는 이번에 추가된 벨베데레 뿐만 아니라 오스트리아 알베르티나, 스페인 프라도, 러시아 에르미타주,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 등 전 세계 40여개 국의 유명 미술관과 협업해 1,500점에 달하는 작품을 4K 해상도의 디지털 콘텐츠로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을 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제주도립미술관 등과 함께 오프라인 전시회를 개최하기도 하고, 매달 새로운 주제로 작품을 분류하고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소비자들이 보다 더 예술 작품을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벨베데레와의 협업을 통해 오스트리아 거장들의 작품을 집안에서 편하게 감상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미술관, 작가들과의 협업을 확대해 나만의 ‘홈 갤러리’를 집안에서 즐기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