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브랜드 체험공간 ‘Kia360’ 리뉴얼 오픈
기아, 브랜드 체험공간 ‘Kia360’ 리뉴얼 오픈
  • 채동하
  • 승인 2021.08.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가 12일 리뉴얼을 마치고 개관한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브랜드 체험공간 'Kia360'은 전동화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및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사진=기아
기아가 12일 리뉴얼을 마치고 개관한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브랜드 체험공간 'Kia360'은 전동화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및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사진=기아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기아는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브랜드 체험공간 'Kia360'이 리뉴얼을 마치고 12일 새롭게 개관했다.

'Kia360'은 2017년 6월 오픈한 기아 최초의 브랜드 체험공간으로 공감과 참여, 소통을 바탕으로 브랜드 감성을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조성된 공간이다.

'Kia360'은 이번 리뉴얼을 통해 올해 초 발표한 새로운 브랜드 전략을 기반으로 전동화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및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안하는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브랜드 체험공간의 명칭 또한 기존 'BEAT360'에서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를 기아가 앞장서서 지원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Kia360'으로 변경했다.

기아는 'Kia360'을 비롯해 향후 고객 중심의 전시 관람과 제품 경험이 가능하도록 지속적으로 대고객 접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Kia360'의 외관 디자인은 기아의 새로운 브랜드 컬러인 미드나잇 블랙과 폴라 화이트를 활용해 새롭게 단장했으며 시간대에 따라 다양한 조명을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내부는 570평 규모로 ▲ 브랜드 & 디자인 존 ▲ EV 라이프 존 ▲ 기아 유저 존 등 3가지 콘셉트의 체험존으로 구성됐으며, 각 공간은 360도로 연결되어 새로워진 기아를 다방면으로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고객의 움직임과 결합해 작동하는 디지털 반응형 콘텐츠를 곳곳에 마련해 미래 모빌리티 라이프를 재미있게 체험해 볼 수 있고, 언택트 시대에 맞춰 디지털 키오스크와 'Kia360' 시설 가이드 QR 코드를 통해 비대면으로도 안내받을 수 있도록 했다.

’브랜드 & 디자인 존‘은 신규 브랜드로 새롭게 거듭난 '기아'의 DNA를 경험해 볼 수 있는 공간으로, '뉴 저니', '인스파이어링 유니버스', '오퍼짓 유나이티드' 등으로 구성됐다.

’EV 라이프 존‘은 전동화 시대의 모빌리티 라이프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전기차 충전기를 비롯해 전기차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해 볼 수 있는 'EV 차지'와 가상 주행을 통해 전기차의 주행 감성을 느껴볼 수 있는 'EV 라이드' 등의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 유저 존‘은 차량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을 위한 맞춤형 상담 공간을 비롯해 'EV 탭&팁‘, 'AI 스테이지' 등 드라이빙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주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방문객은 상담 공간에 마련된 디지털 3D컨피규레이터를 통해 원하는 차를 직접 구성해 볼 수 있으며, 영업사원과 직접 차량 관련 상담도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AI 스테이지'는 기아 차량에 적용된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AI 기술을 통해 체험해 보는 공간이다.

기아 관계자는 "향후 맞이할 전동화 중심의 모빌리티 라이프에 대한 기아의 브랜드 비전을 고객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이번 리뉴얼을 진행했다"며 " 앞으로도 'Kia360'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