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스틱, 진세노사이드 함량 최대 11배 차이"
"홍삼 스틱, 진세노사이드 함량 최대 11배 차이"
  • 김승희
  • 승인 2021.09.08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13개 제품 비교...당 함량 최대 36배, 가격 최대 4배 차이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건강기능식품인 스틱형 홍삼 제품들의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최대 11배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세노사이드는 사포닌의 일종으로 면역력 증진, 피로 개선, 혈소판 응집 억제를 통한 혈액 흐름·기억력 개선, 항산화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홍삼의 기능 성분이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은 7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홍삼 건강기능식품 스틱형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과 안전성,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시험 결과, 1포(스틱) 당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3~33 mg으로 모든 제품이 건강기능식품 일일섭취량 기준인 3mg 이상을 충족했다. 대장균군, 이물 등 안전성에도 문제가 없었다. 1포 당 가격은 763~3,200원으로 제품 간 최대 4배 차이가 있었고, 1개 제품은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표시량의 67%로 관련 기준 및 규격(80% 이상)에 부적합해 개선을 권고했다.

▲'홍삼정 프리미엄' 진세노사이드 1포 당 33mg...가장 많이 함유

진세노사이드 함량은 1포 당 평균 11.4 mg으로 제품 간 최대 11배(3~ 33mg) 차이가 있었고, 모든 제품이 1포 당 3mg 이상의 진세노사이드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기능식품 일일 섭취량 기준(3mg 이상)을 충족했다.

면역력 증진, 피로 개선, 혈소판 응집억제를 통한 혈액흐름ㆍ기억력 개선, 항산화 등 5가지 기능성을 모두 표시하기 위해서는 3mg 이상 함유해야 한다.

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따르면 일일섭취량 3~80mg은 면역력 증진과 피로 개선, 일일섭취량 2.4~80mg의 경우 혈소판 응집억제를 통한 혈액흐름·기억력 개선, 항산화에 효과가 있다.

제품별 진세노사이드 함량은 홍삼정 프리미엄(대동고려삼) 제품이 1포 당 33mg으로 가장 많았고, 개성상인 하루홍삼 플러스(개성인삼농협) 제품이 1포 당 3mg으로 가장 적었다.

▲걸쭉하면 진세노사이드 함량 많다? "상관성 없어"

당류의 경우 1포 당 평균 0.9g을 함유했고,제품 간 0.1~3.6g으로 최대 36배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당류를 많이 함유한 제품일수록 단맛의 정도가 강하다.

제품별 당류 함량은 레드진생 플러스(아모레퍼시픽) 제품이 1포 당 3.6g으로 가장 많았고, 홍삼가득 담은 6년근 골드스틱(고려인삼유통) 제품이 1포 당 0.1g으로 가장 적었다.

13개 제품 중 3개 제품이 점도가 높았다. 10개 제품의 점도는 상대적으로 보통 수준으로 나타났다. 점도와 진세노사이드 함량은 상관성이 없었다. 점도는 고형분 함량 시험결과를 상대 비교해 제품 점도로 표현한다.

6년근 고려홍삼 365스틱(네이처가든), 레드진생 플러스(아모레퍼시픽), 뿌리 깊은 6년근 홍삼정 골드스틱(헬스밸런스) 등 3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점도가 높아 꿀처럼 걸쭉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1포 당 3,200원으로 가장 비싸

1개 제품은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표시량의 67%에 불과해 기준에 부적합했다.

‘홍삼 가득 담은 6년근 골드스틱(고려인삼유통)’ 제품은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표시량의 80%를 충족하지 못해 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부적합했다. 진세노사이드 측정값은 표시량의 80% 이상이어야 한다.

시험대상 모든 제품에서 세균 및 대장균군, 이물, 캐러멜색소, 잔류농약은 검출되지 않았고, 보존료 및 중금속도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가격은 1포 기준 763~3,200원으로 최대 4배 차이를 보였다.

‘홍삼가득 담은 6년근 골드스틱(고려인삼유통)’ 제품이 1포 당 763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홍삼정 에브리타임(한국인삼공사)’ 제품이 1포 당 3,200원으로 가장 비쌌다.

포장재는 1개 제품을 제외한 12개 제품은 재활용이 되지 않는 코팅된 박스를 사용하고 있어, 향후 재활용이 가능한 포장재로 전환 노력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시험결과에서 나타난 기준에 부적합 제품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하고, 관련 업체들에게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