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세계 5위·아시아 1위...역대 최고
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세계 5위·아시아 1위...역대 최고
  • 김승희
  • 승인 2021.09.2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홈페이지 캡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홈페이지 캡처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한국이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의 글로벌 혁신 지수(Global Innovation Index) 평가에서 세계 5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는 싱가포르를 제치고 아시아 지역 1위를 차지했다.

유엔(UN) 산하 기구인 세계지식재산기구(WIPO)는 20일 오후 8시(한국시간) '2021 글로벌 혁신지수(GII)'를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세계 5위, 아시아 1위로,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WIPO가 프랑스 인시아드(INSEAD)·미국 코넬대학교 등과 함께 각국의 혁신 역량을 측정해 순위를 매기는 평가 지표다.

132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된 올해 평가는 1위는 스위스가 차지했고 스웨덴, 미국, 영국이 2~4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한국 순위가 가장 높고 뒤이어 싱가포르가 8위, 중국이 12위, 일본이 13위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는 지난해 10위에서 올해 5위로 순위가 껑충 뛰어올랐다. 지난 2012년 21위에 그쳤고 2015년 14위까지 뛰어오른 뒤 2018년에는 12위, 2019년에는 11위, 지난해에는 10위를 기록했다. 올해 평가는 상위 20개국 중 전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 혁신 역량을 가장 많이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홈페이지 캡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홈페이지 캡처

지난 2007년부터 도입된 글로벌 혁신지수는 WIPO, 유럽경영대학원(INSEAD) 등이 전 세계 WIPO 회원국을 대상으로 경제발전의 중요요소인 혁신역량을 측정, 각 국에 공공정책 또는 경영전략 수립 등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WIPO 사무총장인 Daren Tang은 "올해의 세계 혁신 지수는 COVID-19 대유행병이 삶과 생계에 미치는 엄청난 영향에도 불구하고 많은 부문, 특히 디지털화, 기술 및 혁신을 수용한 부문이 주목할 만한 회복력을 보였다"고 말했다.

우리나라가 올해 5위를 차지한 것은 미래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이러한 투자가 무형자산의 창출과 확산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라는 게 산업통상자원부의 설명이다.

우리나라는 투입 부문 5개 중 미래에 대한 투자를 평가하는 인적 자본·연구 분야에서 3년 연속 세계 1위를 지켰다. 81개 세부 지표상으로 우리나라는 9개 지표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1위 지표가 5개 증가했다.

문화 산업 관련 성과에서는 창의적 성과 분야가 지난해 14위에서 8위로 평가받았다. 이 중 문화·창의서비스 수출 지표 순위가 지난해 대비 13단계 상승했다. 엔터테인먼트·미디어 시장 지표 순위는 2단계 상승한 16위로 나타났다. 케이팝 열풍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창의서비스 수출과 연관된 한국은행 지식재사권 무역수지 내의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어, 향후 본 세부지표와 종합 순위이 지속적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