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직영주유소 유류세 20% 인하 12일부터 즉시 반영
알뜰·직영주유소 유류세 20% 인하 12일부터 즉시 반영
  • 채동하
  • 승인 2021.11.0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2일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열린 ‘제32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2일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열린 ‘제32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오는 12일부터 정유사 직영 주유소와 알뜰 주유소가 정부의 유류세 인하 분이 즉시 반영될 전망이다.

정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제32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유류세는 정유사 반출단계에서 부과되기 때문에 12일 유류세 인하조치 시행 이후에도 인하 전 반출된 휘발유가 시중에 유통되며 인하효과 반영까지 시일이 소요될 수 있다”며 “유류세 인하분인 휘발유 기준 리터당 164원이 소비자가격에 신속히 반영되도록 유류세 인하 실효성 제고 대책을 철저히 수립·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저유소(원유 저장소) 운영시간과 배송시간을 주말포함 최대 24시간까지 연장하고, 주유소별 배정물량을 분할 공급한다. 전국 모든 주유소에 유류세 인하분 물량이 신속히 공급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알뜰주유소 등 유류세 인하반영 주유소를 편리하게 찾을 수 있도록 오피넷 웹사이트(www.opinet.co.kr)와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가격인하 정보를 실시간 제공할 방침이다.

정유사 직영 주유소와 알뜰 주유소는 전체 주유소의 19.2%를 차지한다. 자영주유소도 주유소협회 회원사 독려를 통해 자발적인 가격 인하를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

이 차관은 “유류세 인하 민·관합동 시장점검반을 구성해 정유사 공급가격 및 전국주유소 판매가격 동향을 일일점검하겠다”며 “담합 등 불공정행위가 발생하면 공정위 조사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류세 인하와 더불어 추진하는 액화천연가스(LNG) 관세율 0% 적용을 통해 민수용 가스요금은 연말까지 동결한다. 12월부터 상업용·발전용 가스요금에도 관세인하분을 반영한다.

이 차관은 “유가 등 에너지가격 상승, 공급차질 등이 예상보다 길어질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서민경제와 물가안정을 위해 범부처 차원의 역량을 집중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농축수산물 물가 관리 노력도 강화한다.

김장 비용을 안정화하고자 김장 집중 시기인 11월 하순부터 12월 상순까지 배추, 무, 고추, 마늘 등 김장 채소 공급을 확대하고 할인행사도 늘리기로 했다.

계란 가격을 더 낮추고자 12월 중에는 포천 축협과 여주 해밀에 공판장 2곳을 열어 계란 가격이 경매로 투명하게 결정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