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문대통령 오판은 윤석렬 검찰총장 임명”..."고민정 국회의원 시킨거 아닐까"
고민정 “문대통령 오판은 윤석렬 검찰총장 임명”..."고민정 국회의원 시킨거 아닐까"
  • 채동하
  • 승인 2021.12.22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윤석열 총장 임명은 문재인 대통령의 오판"이라고 지적했다. 사진=고민정 블로그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문 대통령 진짜 오판은 고민정 대변인 시키고 국회의원 시킨거 아닐까?”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윤석열 총장 임명은 문재인 대통령의 오판"이라고 지적하자 누리꾼들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고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윤석열 후보가 "코로나 재확산은 대통령의 오판이 부른 참사"라고 말한 것에 대해 "대통령의 진짜 오판은 코로나가 아니라 윤 후보를 검찰총장에 임명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왜냐하면 “최소한 검찰총장을 그만두자마자 바로 이렇게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는 건 상식적이지 않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잘 하고 있으니 아내 리스크 정리하시라”면서 “국민의힘 내부 상황이야말로 지금 참사를 겪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윤 총장을 임명할 당시 고민정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이었고, 윤 총장 임명을 반대한 쪽은 당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이었다.

“윤 총장을 천거할 때 야당에서 그렇게 반대를 했는데도 입에 침이 마르도록 지지하고 추켜세워주고 심지어는 아주 강력한 덕담까지 했잖아요”

“총장 임명할 때 입 꾹 닫아있다가 왜 이제야??”

“코로나 오판도 맞아요”

앞서 윤 후보는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코로나 대처 상황은 거의 국란 수준이라 할 수 있고, 국가 최고의사 결정권자인 대통령의 오판이 부른 참사라고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준비 없는 위드 코로나로 국민을 감염병 위협으로 내몰고 자영업자도 사지로 내몬다”면서 “방역 강화를 주장하는 의료계의 주장을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현직 대통령의 오판을 지적했다는 걸 지적한 댓글도 눈에 띄었다.

“감히 대통령의 오판을 지적 질하고..검찰총장 임명할 때 너는 뭐 했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