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명품관 ‘소담상회 위드 인터파크’ 오픈...누가 입점하나
소상공인 명품관 ‘소담상회 위드 인터파크’ 오픈...누가 입점하나
  • 채동하
  • 승인 2021.12.3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인터파크는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소담상회 위드 인터파크‘를 개장했다. 사진=중기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다양한 소상공인 우수제품을 매장에서 직접 체험하고, 온라인으로 구매해 집에서 받아볼 수 있는 민간 주도 소상공인 명품관 ‘소담상회 위드(with) 인터파크’가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운영을 시작한다. 매년 1만여 개 우수 소상공인 제품을 발굴해 교육, 컨설팅, 마케팅, 기획전과 라이브커머스 등 온라인 진출의 시작부터 입점까지 전 과정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소담상회는 소상공인 이야기(談)와 제품을 담은 공간의 중의적 의미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2월 2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민간 유통사(㈜인터파크)와 손을 잡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소담상회 위드(with) 인터파크‘를 개장했다고 밝혔다.

소담상회는 소상공인 플래그십 스토어 사업의 브랜드 네임으로, 민간유통사 주도로 소상공인 우수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구매·결제 방식을 가진 온오프라인(O2O) 연계 소상공인 명품관이다.

1호점은 소담상회 위드(with) 아이디어스플레이스로 2021년 10월 15일 개장했다.

인터파크와 함께하는 이번 소담상회는 한남동 블루스퀘어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 전용관으로 구성돼 있다.

오프라인은 한남동 블루스퀘어와 전시공간 NEMO에 881.4㎡(266평) 규모로 개장했으며, 온라인으로는 인터파크 쇼핑몰 내 전용관을 개설했다.

국내 최초 인터넷 쇼핑몰 서비스를 개시한 인터파크는 그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매년 1만여 개 우수 소상공인 제품을 발굴해 교육, 컨설팅, 마케팅, 기획전과 라이브커머스 등 온라인 진출의 시작부터 입점까지 전 과정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소상공인 부담을 줄이고자 입점 업체에 PG사 수수료 외 입점 수수료를 받지 않는 착한 수수료를 적용한다. 블루스퀘어 옆 네모(NEMO)관을 전시·체험을 위한 팝업스토어로 꾸며 다양한 온·오프라인 기획전과 연계, 소비자의 관심을 끌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소상공인 우수제품 체험, 시설 관람과 함께 입점 소상공인 3명과 소통 시간이 있었다.

친환경 제품을 제작하는 ‘에코아미가’ 김병열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로하며, 성공적인 온라인 진출을 위한 다짐을 전했다.

중기부 박치형 소상공인정책관은 “디지털 전환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는 현시점에, 소상공인 온라인판로를 확대하기 위해 앞장서겠다”며, “소담상회 개장이 코로나19로 지친 소상공인들 활기 회복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