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2명 중 1명 자동차 보유" 등록대수 2,500만대 돌파
"국민 2명 중 1명 자동차 보유" 등록대수 2,500만대 돌파
  • 이원하
  • 승인 2022.04.13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이원하 기자]

국민 2명 중 1명은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우리나라 자동차 등록대수가 2,500만대를 돌파했다.

국토교통부는 2022년 1분기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507만대로 전 분기 대비 0.6%(15만 9,000대)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인구 2.06명당 1대의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누적 점유율은 국산차 88.0%(2,206만 9,000대), 수입차 12.0%(300만1,000대)로 나타났다. 수입차 점유율은 2018년 9.4%에서 2019년 10.2%, 2020년 11.0%, 2021년 11.8%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사용 연료별로는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가 전 분기 말 대비 7.7%(8만 9,000대) 늘어 누적 등록대수 124만 8,000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 등록 비중은 5.0%이며 지역별로는 제주(8.4%), 세종(7.1%), 인천(6.6%), 서울(6.1%) 순으로 높았다.

전기차는 전년 동기 대비 74.9%(11만대), 전 분기 대비 11.6%(2만 6,000대) 증가해 누적 25만 8,253대가 등록됐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수소차는 전년 동기 대비 66.3% 증가해 누적 등록대수는 2만 683대를 기록했다.

하이브리드차는 전 분기 대비 6.7%(6만 1,000대) 늘어 96만 9,000대가 등록됐다.

휘발유차는 전 분기 대비 0.7%(8만 1,000대) 증가했고 경유·LPG차는 0.1%(1만 2,000대) 감소했다.

1분기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반도체 수급부족으로 39만 3,000대 등록해 전 분기(40만 7,000대) 대비 3.3%(1만 4,000대) 줄고 전년 동기 대비 12.6%(45만대)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울산 22.4%, 경남 19.2%, 서울 18.3% 감소하며 신규 등록 감소 폭이 컸다.

차종별로는 전 분기 대비 승용차가 5.8%, 승합차가 28.3%, 특수차가 9.8% 각각 감소했고 화물차는 14.8% 증가했다.

전기차의 신규등록 대수는 2만 8,000대로 전 분기 대비 11.2%(3,000대) 감소했다.

최근 1년 동안 월별 신규등록 대수를 보면 전기차 구매보조금 지원시기에 따라 지난해 6월과 올해 3월 등록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등록 전기차 가운데 국산차 점유율은 지난해 74.1%(7만 4,000대)에서 올해 1분기 79.0%(2만 2,000대)로 소폭 상승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지역별로는 경기·서울·제주도에 전기차 11만 5,799대가 등록돼 44.8%를 기록했으며 올해 1분기에는 부산이 23.9%, 울산 19.7%, 충북 18.2%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차종별로는 승용 78.7%(20만 3,311대), 화물 19.8%(5만 1,153대), 승합 1.4%(3,651대), 특수 0.1%(138대) 등 순이었다.

전기 화물차는 구매보조금과 한시적인 영업용번호판 발급총량 예외 정책 등에 따라 2019년말 1,100대에서 지난 3월말에는 5만 1,000대로 대폭 증가했다.

제작사별로는 현대 44.2%, 기아 24.3%, 테슬라 13.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였다.

올해 3월 기준 누적등록 상위 전기차 모델은 코나 일렉트릭(12.6%, 3만 2,548대), 아이오닉 5(11.3%, 2만 9,292대), 포터Ⅱ(11.0%, 2만 8,503대), 테슬라 모델3(9.3%, 2만 4,143대), 니로EV(7.7%, 1만 9,783대) 순이다.

박지홍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보급은 지속적으로 높은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시장의 흐름과 시대변화에 맞는 자동차 정책의 수립·시행이 가능하도록 자동차 등록현황을 세분화해 국민이 원하는 맞춤형 통계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