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메타버스 더 키운다...관련 기업들과 협력 확대
SKT, 메타버스 더 키운다...관련 기업들과 협력 확대
  • 김승희
  • 승인 2022.04.18 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메타버스를 더 키우기 위해 모프인터랙티브와 '전략적 협력 및 지분 투자' 계약을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체결했다. 사진=SKT
SK텔레콤은 메타버스를 더 키우기 위해 모프인터랙티브와 '전략적 협력 및 지분 투자' 계약을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체결했다. 사진=SKT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SK텔레콤은 3D 그래픽 플랫폼 전문 개발사 모프인터랙티브와 전략적 협력 및 지분 투자 계약을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체결한다고 13일 밝혔다.

모프인터랙티브는 메타버스 관련 핵심 기술을 보유한 유니티 기반 3D 전문 개발사로 이프랜드 런칭 초기부터 SKT와 협력해온 핵심 파트너다. 또한 모바일 게임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티니위니(앱스토어 무료 다운로드 1위)’ 등 다수의 게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SKT는 모프인터랙티브와 금번 업무 협약을 통해 이프랜드에서 새롭게 선보일 핵심 기능들의 개발 속도를 높여, 신규 도입 예정 기능들을 최대한 빠르게 선보일 계획이다.(투자 금액 및 지분은 양사간 합의에 따라 비공개)

22년 內 게임 요소, 아바타·공간 제작 플랫폼, 경제시스템 등 도입 추진

SKT는 고객들이 이프랜드 내에서 보다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올해 내로 ▲게이미피케이션 도입 및 커뮤니티 기능 강화 ▲사용자가 직접 제작할 수 있는 아바타·랜드(공간) 제작 플랫폼 제공 ▲경제시스템 도입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이프랜드의 핵심 강점인 ‘소통’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게이미피케이션은 사용자의 참여를 유도하고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게임과 연관된 개념을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먼저 SKT는 이프랜드 사용자들이 주사위, 다트와 같은 소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가위바위보 등 다수가 참여 가능한 미니게임도 선보이는 등 게임 요소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SKT는 이프랜드 사용자 누구나 직접 아바타 코스튬 · 랜드(공간)를 제작 할 수 있는 플랫폼을 오픈형으로 제공함으로써 사용자가 원하는 의상이나 아이템을 제작해 아바타 등을 자유롭게 꾸밀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T는 연내 NFT 마켓플레이스를 런칭해 이프랜드에서 활용 가능한 소품, 아바타, 의상, 공간 등을 개인이 제작해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구조를 도입한다. 더 나아가 유명 IP와 협력해 프리미엄 아바타, 의상, 공간 등을 구매하거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 CO장은 “메타버스 관련 플랫폼 및 3D 개발 전문 역량을 가진 모프인터랙티브와의 투자 협력을 통해, 게이미피케이션 및 오픈플랫폼 등 더 많은 즐길거리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메타버스 관련 유수의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하며 세계적인 서비스로 자리매김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정열 모프인터랙티브 대표는 “5G 통신 인프라를 바탕으로 혼합 현실 서비스와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하는 SKT와 함께 이프랜드의 확장된 세계를 만들어 나갈 생각에 벌써부터 기대가 크다”며 “이프랜드가 많은 사용자들의 일상과 가까워지고 기업 비지니스에 적극 활용되는 소통 수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