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하면 돈-인센티브 나와요" 실천할 할동은
"참여하면 돈-인센티브 나와요" 실천할 할동은
  • 정은영
  • 승인 2022.04.18 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탄소 중립 포인트제에 참여하는 국민에게 실천다짐금 5,000원을 지급한다. 전자영수증과 무공해차 대여 등 6가지 실천 활동에 대해 최대 7만 원까지 인센티브를 지급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정책점검회의에서 친환경 경제 체제로의 전환 상황을 논의했다.

정부는 올해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시범사업을 벌인다. 이를 위해 은행, 기업 등 부문별로 시범사업 참여기관을 선정하고 녹색분류체계가 적용된 녹색채권을 연중 시범발행해 녹색분류체계가 금융·산업 현장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산은·기은·수은·신보 등 주요 정책금융기관의 전체 지원자금 중 녹색부문에 대한 지원 비중을 오는 2030년까지 2019년 말 대비 2배 이상으로 확대한다.

생활 속 온실가스감축을 독려하기 위한 탄소 중립 포인트제 대상도 확대한다.

올해는 사업에 참여하는 국민에게 실천다짐금 5,000원을 지급하고 전자영수증과 무공해차 대여, 다회용기 배달, 친환경상품 구매 등 6가지 실천 활동에 대해 최대 7만 원까지 인센티브를 지급할 계획이다.

이 차관은 “전자영수증은 주요 대형마트와 백화점이, 무공해차 대여는 업계 상위 3사(쏘카, 그린카, 피플카)가 참여하는 가운데 이달 중순까지 12만7,000여 명이 해당 홈페이지(www.cpoint.or.kr)에 가입하는 등 탄소중립 실천에 관심이 높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러한 분위기가 더욱 확산할 수 있도록 기후변화주간(22~28일) 동안 SNS·시민참여 행사 등을 통해 저탄소 생활실천 필요성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집중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