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복지시설 300곳에 떡만둣국 4만명분 전달
중소기업계, 복지시설 300곳에 떡만둣국 4만명분 전달
  • 정은영
  • 승인 2022.01.25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과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복지시설 300곳에 4만명의 떡만둣국 키트를 전달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과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복지시설 300곳에 4만명의 떡만둣국 키트를 전달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과 중소기업중앙회는 25일전국 복지시설 300곳에 4만명의 떡만둣국 키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소외계층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았다.

떡만둣국 키트는 떡국떡, 만두, 국거리용 소고기가 40인분이 식사할 수 있는 양으로 구성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외부활동에 제약이 많은 보육원, 노인생활시설, 장애인 그룹홈 등에 1,000박스를 전달했다.

재단은 중소기업인들이 십시일반 지원한 후원금으로 매년 명절마다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설부터 비대면 시대에 맞춰 명절 음식키트를 설과 추석에 전달하고 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약자가 더 약자를 돕는 마음으로 많은 중소기업이 나눔에 동참했다”고 말하자 이춘노 인천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장은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는 명절이지만 중소기업계의 손길 덕에 따뜻한 명절밥상이 될 것”이라며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떡만둣국 키트 외에도 지난 한 달간 화장품, 라면, 아동의류, 방역물품 등 3억원 상당의 물품을 복지시설에 전달하며,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을 폭넓게 추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